[콩소식지8월] 유방암 예방 관련의 콩 성분의 최근 연구

 

■ 콩과 건강

○ 유방암 예방 관련의 콩 성분의 최근 연구

: 여성에게 다가올 수 있는 불청객 유방암, 콩으로 지키자

보건복지부에서 발표한 국가 암 등록사업의 연례보고서에 의하면 유방암 발생이 2000년 이전 인구 10만 명당 12.2명이었으나 2007년 10만 명당 23.7명으로 집계되어 8년 만에 한국의 유방암 발생이 두 배 가까이 증가하였다. 유방암 환자는 대체로 출산이나 모유수유의 경험이 없으며 초경이 빠르거나 폐경이 늦어서 생리를 오랜 기간 지속한 여성에서 많이 나타나며, 비만과 유전적인 원인도 있는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유방암 예방을 위해서는 발병요인으로 알려진 것들을 되도록 피하고 정기검진과 함께 식생활에 신경을 써야한다. 콩은 면역력을 키워주고, 골다공증이나 심혈관 질환에 효과적이라고 알려져 있을 뿐만 아니라 콩이 유방암 예방에 효과적이라는 연구가 많이 진행되고 있다.

 

– 콩 섭취는 유방암 발병 위험을 낮춘다

서구인들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은 수준의 콩 섭취가 아시아 국민의 낮은 유방암 발병률과 관련이 있는 것이라는 존사가 더러 있으나, 이러한 역학조사 결과는 일관성이 다소 떨어지는 것이 문제였다.

국립암센터 노정실 박사는 이를 보다 확실하게 살펴보기 위해 한국여성의 콩 섭취와 유방암의 발병 위험성을 연구하였다. 358명의 유방암 환자와 360명의 대조군을 대상으로 콩 섭취빈도를 조사한 환자-대조군 연구를 진행한 결과, 총 콩 섭취량과 이소플라본 섭취량의 평균은 각각 하루에 76.5g과 15.0mg이었다. 다변량 로지스틱 회귀 모델을 이용하여 분석한 결과는 콩 섭취와 유방암의 발병 위험성이 섭취량에 따라서 유의적으로 음의 상관관계를 나타냈다. 즉 콩 섭취가 유방암 발생 위험을 낮춘다는 것을 보여준다.

 

– 제니스테인은 유방암 예방효과를 보인다

콩 이소플라본의 종류에는 대표적으로 다이드제인(Daidzein)과 제니스테인(Genistein)이 있는데, 그 중에서 제니스테인이 티로신(tyrosine) 인산화효소의 저해제이자 에스트로겐 수용체-β의 길항체로 작용하여 항암효과가 있다고 알려져 있다. 유방암에서 에스트로겐 수용체-β는 종종 HER2 유전자와 함께 발현되기 때문에 제니스테인은 HER2유전자의 발현을 억제하는 약물인 trastuzumab 의 항암작용을 촉진시킬 수 있는 것이다.

이와 관련하여 독일의 Regensburg의과대학에 있는 Treeck O. 교수팀은 제니스테인과 trastuzumab를 혼합하여 처리할 경우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지 세포실험을 진행하였다.

그 결과 유방암 세포에서 고농도의 제니스테인을 처리했을 경우에 trastuzumab의 작용을 도와 HER2 유전자의 발현을 저해시켜 항암 효과를 갖는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다시 말해 콩을 통한 제니스테인의 섭취가 유방암을 일으킬 수 있는 HER2 유전자의 발현을 억제함으로써 유방암을 예방하는 데에 도움을 줄 수 있다고 할 수 있겠다.

 

– 콩 이소플라본의 섭취가 유방암 발병위험성을 줄여준다

COMT(Catechol O methyltransferase)는 교감신경계 작용에 있어서의 중요한 효소중의 하나이며, 최근 유방암 또는 각종 정신질환 등과의 연관성 여부로 주목을 받고 있다.

COMT 유전형의 종류에 따라서 유방암 발병 정도가 다른데, 이러한 유전자의 다형성과 콩 이소플라본 섭취가 유방암과 어떠한 상관관계를 보이는지 알아보기 위해 중국 Sichuan 대학의 Li H 교수팀이 연구를 진행하였다.

176명의 유방암 환자 그룹과 176명의 대조군 그룹을 실험 대상으로 하여 콩 섭취정도와 COMT 유전자형을 분석하여 확인한 결과 COMT 유전자형이 LL-형일수록 유방암 발병위험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콩 이소플라본의 섭취가 많을수록 유방암의 발병위험은 감소하였다.

하지만 LL-형의 COMT 유전자형을 가졌을지라도 콩 이소플라본의 섭취가 많은 경우에는 LL-형이 아닌 COMT 유전자형과 유방암 발병 위험이 유의적으로 차이가 없음을 알 수 있었다. 즉, 콩이소플라본의 섭취가 유방암의 발병위험을 줄여 준다고 할 수 있겠다.

여성의 유방암 유병률이 계속 증가하고 있지만, 그 원인은 아직 정확하게 밝혀지지 않았기 때문에 어떤 사람이 유방암에 걸릴 확률이 높은지 확실하게 말하기는 어렵다.

하지만 유방암 환자들에게 비만이 흔하다는 점을 미루어 적절한 운동을 통해 체중을 조절하고 적절한 식이를 통하여 유방암을 예방할 수 있으며 정기검진을 꾸준하게 받는 것이 중요하다.

특히 체중이 정상체중을 초과할 경우 골절과 같은 골격전이의 분제가 생길 수도 있고 암 재발률도 높아질 수 있기 때문에 운동을 통한 비만관리가 중요하다.

2005년에 유방암 판정을 받은 후 최근에 극복을 해낸 미스코리아 출신 배우 홍여진씨는 방송출현에서 꾸준한 운동과 건강한 식습관을 극복의 비결이라고 말한 바 있다.

또한 국립암센터의 김정선 박사팀이 유방암에 걸린 여성과 일반여성을 대상으로 ‘식품 섭취 빈도 조사’, 즉 식습관의 차이를 조사한 결과 유방암에 걸린 여성과 그렇지 않은 여성 사이에는 식습관의 차이가 뚜렷한 것으로 나타났는데, 유방암 그룹의 여성들에게는 버섯, 등푸른 생선, 그리고 콩 섭취량이 부족한 것으로 나타난 만큼 식습관의 조절이 중요한 것을 알 수 있다.

그중에서도 두부, 콩자반, 콩밥 등 여러 음식으로 태어날 수 있는 콩, 매일 먹어도 질리지 않고 섭취할 수 있을까?

<출 처 : 2011년 식품저널 8월호>